처음으로 > 커뮤니티 > 게시판 > 자유게시판
치과의사도 모르는 통증
이름 : 강준수 등록일 :
안녕하세요.
다른 사이트에 치과통증에 대해 물어보니 이곳을 알려주더군요.
다소 내용이 길수가 있습니다..최대한 자세히 느끼는데로 쓸려고 합니다
저는 전문가도 아니고.. 그냥 일반인이라..어디 물어볼때도 없고해서
글을 올리니  이 글이  사이트 성향과 틀리거나 잘못된 글이면
예고 없이 삭제 하셔도 상관없으니 삭제 하셔도 됩니다..
순수 문의 글이니 편하게 읽어주시면 감사 하겠습니다.

회사에서 건강검진 통보 받으라해서 치과검진도 함께 받았습니다.
치과 검진 받는데..의사 선생님이 어금니 아래 충치 치료 바로 받아야 할께
하나 있고... 간단히 받아야할꺼 몇개 있다고 하시더군요..
깜짝 놀랐습니다..거울로 그렇게 봐도 안보이던게..치과가서 크게 보니깐
보이더군요...바로 받으라고 한 이는 참께 크기만한게 있고 나머지는
별거 아닌거 ....그리고 윗니 파인거 몇개 보여주시더군요..

검강검진 받는데가 회사와 집과도 멀어서..일단 집 주변 치과를 가기로 했습니다
치과가서 의사선생님이 어디 어디 간호사한테 불러주면 적고...
나와서 견젹받고...치과 치료를 받기로 했습니다..
그날은 오른쪽 윗쪽 파인부분 바람불어서 시린곳 때우고..
날짜 잡아서 계속 치료 받는식으로 하기로 했습니다.
며칠동안 이 파인곳 때우고..

머리속에서는 충치 치료가 목적이라 충치 치료 언제 받냐 물어보니
사랑니 발치 끝나고 한다 하시길래..휴가간다 하니 휴가 가면 술마시니
사랑니 발치는 미루고 충치치료 먼저 하자 하시길래  그러기로 했습니다

충치 치료를 왼쪽 아래 어금니(맨끝.그옆니) 왼쪽 위(맨끝 그옆니)
이렇게 하기로 하고 치료를 받았습니다
치료는 위 아래 마취후  아래하시면서 위와 병행으로 하셨습니다
아래 파시다가 위에 파시고 다시 아래 파시고 다시 위에 파시고
왜 동시에 위 아래 번갈아 가면서 하시는지 모르겠으나.
치과가서 처음 치료받는 저에게는 그냥 알아서 하시겠지 하는 생각이었습니다
(친구넘한테 치료 받은 얘기하니.그느마 왈..난 그래서 치과가면 무조건 하나식 받아
첨엔 무슨 얘기인지 몰랐는데 나중에 알겠더군요)

아래 어금니 할때는 좀 넓게 파시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당연히 참께만한 크기 파실려니 많이 파시겠지요..
윗니는 넓게 판다는 느낌보다 깊이 찌르는듯한 느낌에 치료를 받았습니다.
마취를 했는데도 위나 아래나 주먹쥐는 고통은 느껴지더군요.

그렇게 치료를 마치고  며칠이 지나서 약 일주일정도 된거 같습니다
오른쪽 이로 껌 단물을 다 빼고....왼쪽 치료받은쪽으로 살살 씹어봤습니다.
몇번 살살 씹는데.....아랫쪽은 그냥 찡하는 통증이 오고..은근히 계속
제 머리속에서 아래 많이 파서 통증이 오는구나 생각하는 찰라
갑자기...윗쪽을 망치로 때린것처럼 . 윗쪽 송곳니쪽까지.전반적으로 통증이 오는데
아우 하고 소리칠정도로 엄청난 통증이 오는겁니다...약 1분정도
그리고 나서 그 통증이 바로 사라짐...아랫쪽은 은근히 계속 있고...

다음날 치과가서 의사 선생님한테 그 얘기를 하니 ..
윗니 충치치료하면서 때운거  걷어내시고  다시 해주셨습니다.
그러시면서 고통이 짜릿한거냐 물어보시길래..제가 잘 몰라서
짜릿하다는게 어떤고통입니까 하고 물어봤습니다
(제가 이가 아픈게 처음이라 짜릿에 의미를 모름)
의사선생님께서  짜릿한건 전기먹은것처럼 아픈거다 하시길래.
그건 아니다 완전 망치로 때린거같이 전반적으로 아프다했습니다
제가 전기기사라 전기먹으면 아픈 고통을 아는데 그건 고통이지만 부드러운데
이가 아픈곳은 똑같은 고통이지만 부드러운고통이 아니라 날까로운 고통이라
틀리다 했습니다..
그러니 의사 선생님께서 그럼 충치치료랑은 상관없다 하십니다.
어이가 좀 없었습니다..  이 치료받은곳 씹지도 못하고 통증이 오는데
의사 선생님이 생각하는 통증에 계념에 맞지 않다고 아니라 하십니다
그럼 전 어떻게 설명 드려야 할까요...
제가 씹은게 껌이 아니라 자갈을 씹고 껌 씹었다 했겠습니까.
답답한 생각이 틀더군요..그래도 칼든자는 의사라 조용히 있었습니다

아무튼 치료를 받고  일주일 주기로 껌으로 실험을 했습니다..
그동안은 오른쪽으로만 음식을 먹었구요
껌으로 살짝 살짝 씹었을때...심한 고통은 있었으나..
처음처럼 망치로 맞은 느낌은 아니고
조금식 좋아지는데 너무 더딥 그래도 통증이 줄어드는 느낌은 있음
의사 선생님한테 늦지만 좋아지고 있다하니 시간좀 걸리더라도
당분간은 반대쪽으로 음식을 먹으라 하시더군요

치료받고 3주가 지날때쯤..윗쪽 어금니가 엄청나게 시린겁니다
그래서 담날 병원가서 물어보니..치료받은거랑은 상관없이
윗쪽 마지막니가...잇몸쪽에서 살짝 떨어져 나갔다 하시더군요
제가 그럼 때우자 하니 일단은 이가 좋아지는걸 보고 나중에 불편하면
때우자 하시더군요..
근데 전 충치 치료전에 입안 전체를 바람을 불어서 시린곳을 다 치료 받았거든요
그리고 미지근한 물 먹어서 이빨 전체가 통증이 올정도로 아픈적이 없었음

제가 아니 충치 치료치고 너무 오래 가는거 아니냐 물어보니
충치 치료는 정상적이고..제 이빨중에 금이 간게 있다고 하시면서
사진찍어 보여주시더군요..그 이빨이 의심이 간다고..
그래서 고치자 하니 아직은 고치기에는 좀 빠르니깐.
경과를 지켜보시자고 하심...저는 그 금간이가.
여테 아프거나 이상이 있는적은 없었음.
하지만 의사선생님께서 그렇다고 하니 그런줄 암

충치치료받고 5주가 지나서 토요일날 오후에..
껌으로 또 테스트를 했습니다.. 일주일에 한번식 테스트함
그동안은 계속 좋아진다는 느낌이 있었구요
5주차에 껌으로 테스트를 하는데. 살짝 살짝 씹어서 테스트를 하는데
평소때 느끼는 이빨이 아픈 고통이 없는겁니다..
그래서 살짝 살짝이 아닌 평소때처럼 씹자 생각에 몇번 씹으니깐
슬슬 통증이 올라옵니다...그래서 껌을 버리고..있는데..
진짜 진짜 못 참을정도에 통증이 와서.어느정도냐면 머리까지 아픔
몸에서 땀나고....약국가서 이만저만 얘기하니 통증약 줘서.
그날은 약먹고 일찍 잤습니다...

자던중 새벽쯤인가...윗니 이빨사이 치료받은곳이..
소고기 힘줄 큰게 박힌것처럼 너무 갑갑하고 아픈겁니다
아침에 일어나서 혀로 어금니를 건딜어보니..우왕..
건딜지도 못할정도로 아픔..윗니랑 아랫니가 부딧히면 엄청난 고통이 옴
그날이 일요일이라 아무것도 못 먹고
월요일 일이 너무 많아서 치과 못가고..화요일 아침에 치과를 갔습니다

치과가서 얘기하니...
이 치료받은곳 사이에 뭐 거시고 흔드시더니 아프냐 하시는데.
안아픔  안아프다했음....다른방향 건디심 아프냐 하심..안아프다했음
근데 첨에 흔든곳 다시 흔드심 아프냐 하심....통증이 와서 아프다했음
두번째 흔든곳 다시 흔드심 아프냐 하시길래 아퍼서 아프다했음
의사 선생님왈  아까는 안아픈데 지금은 아프시네요..그러심
제가 윗니와 아랫니가 부딧히지 못할정도로 아프다 하니.
테스트 하심 뭔가 물라하시는데..몇주전 의사 선생님이 의심한
그 금간이는 멀쩡함  근데 마지막 어금니가 아픈거임...
아픈 정도가  전에는 얼굴 전체로 아펐는데..지금은  그 이빨만 아픔


의사 선생님이 결정을 하라하심....
이가 좋아지는걸 기달리거나..(대충 길게는 6개월도 잡으시는거 같씀)
아니면 신경치료를 받으라 하시는거임...
제가 신경치료면 신경을 죽이는거 아니냐 물어보니 맞다하심

머리속에서 미치는줄 알았음..
예방차원에서 충치 치료 받은건데..
이건 완전 고름있는곳 짜내서 치료한게 아니라..
절게하고 나서 새살 나올때까지 기달리라는 소리로 들림

의사 선생님한테 질문함
"이빨이 왜 아픈거에요..??"  글쎄 왜 아픈지 모르시겠다 하심
제가 치과치료 받기전에는 멀쩡했는데..치료후부터 고통이 있는건 왜 그런거냐
물어봤음 ......      의사 선생님 빙빙 돌려 말씀하시는데..
제가 원래 아픈데 눈탱이 쒸우러 온거 아니냐는 식으로 말씀하심

인풀란트 한대 해봐야 몇백인데..
그까짓 몇백 아낄려고 의사한테가서
눈탱이 쒸울려고 충치 치료 받는 사람도 있습니까..?
의사한테 눈탱이를 쒸운다는것도
뭔말인지 이해도 못하겠습니다

저는 의사가 아니기 때문에.. 치료나 회복과정은 잘 모르겠습니다..
한가지 제가 느끼는건 뭔가 잘못됐다는거죠...
주변 충치 치료 받은 모든분들도 뭔가 잘못됐다 하더군요.

그래서 이곳 저곳 물어볼려 합니다..

의사도 모르는 환자의 통증

아시는 의사분은 과연 있으실까요.??

글재주가 없어서 생각나는데로 적었습니다..

긴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조회 : 23
첨부파일 :
댓글 달기

번호제목이름조회등록일
[노사과연] 맑스주의 경제학 입문 강좌 안내(7/27~8/3..노동사회과학연구소8052015.07.09
“광복 70주년 평화통일염원 팔공산 사랑 왕건길 대구..김재억5002015.11.04
382치과의사도 모르는 통증강준수242017.09.12
381[피스캠프] 2017년 여름시즌 프로그램 종합안내이영석1312017.05.31
3802017년 두 번째 쪽빛캠프 [제주도에서 '꿈꾸며' 한 번..이영석1022017.04.05
3792017년 첫 번째 작은캠프 [어른도, 아이도, 꿈꾸는 제..이영석1612017.04.05
378[신간] 계급, 소외, 차별: 마르크스주의는 계급, 소외..책갈피2622017.03.21
377[일본 공정여행] 공정한 나의 휴일, 일본 아소산 온천..공감만세3862017.02.08
376춘천 강원도에 회원 의사샘 없으시나요  (1)김현웅6182016.12.25
375[피스캠프] 열일곱 번째 방학캠프, "달려라 캠핑..이영석1792016.12.05
374사회운동학교 봄강좌 안내사회운동학교5262016.03.17
3731월 11일 개강! 눈(目) 이야기들, 메를로-퐁티의 철학..다중지성의 정원8352015.12.26
372[필리핀 공정여행] 천상의 녹색계단, 바타드 가는길공감만세7022015.08.24
371사회적파업연대기금 4돌을 맞이하여사회적파업연대기금7132015.08.10
370강좌! 맑스주의와 도시 (조명래), 마르크스 입문 강의..다중지성의 정원9812015.06.22
369615 15돌, 광복 70주년 특별북콘서트'개성공단 사람들..대구평화통일시민연대2952015.06.16
368성찰과 실천, 비판과 대안 <사회운동학교> 2015..사회운동학교8172015.06.03
367[민언련] ‘89기 언론학교’ 모집합니다!민언련6052015.05.19
확대 축소 인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