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건치소개 > 건치광장 > 성명/논평
[성명] 헌법재판소의 박근헤 대통령 파면 선고를 환영한다.
이름 : 홈지기 등록일 :
건강권실현을위한보건의료단체연합
서울시 종로구 이화동 26-1 엘림빌딩 3층 02-766-6024  / healthforall21@gmail.com / kfhr.org



수    신  
각 언론사 사회부, 복지부, 의약계 및 국회 출입 기자
발    신
보건의료단체연합 (담당 : 정책위원회 02-766-6024)
제    목
[보도자료] 헌재 박근혜 대통령 파면 선고에 대한 보건의료단체연합 입장
날    짜
2017. 3. 11(토) 총 2매

보도자료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파면 선고를 환영한다.
- 박근혜 정부의 의료적폐도 청산되어야 하며, 생명권의 존엄성과 사회적 권리가 보장되는 사회로 나아가야 한다-


  우리 보건의료인들은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파면 선고를 환영한다. 헌법재판소의 이번 선고는 국민들의 승리다. 박근혜 정부는 이미 연 1,500만명이 넘는 촛불시위로 표현된 국민들의 의지에 의해 그 자격을 잃었다.  

  우리는 또한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파면 결정으로 박근혜정권의 권력사유화와 국정농단 사태가 마무리된 것이 아님을 분명히 밝히고자 한다. 민주주의가 파괴되고 재벌과 일부 특권층들만 초법적 특혜를 누리며, 평범한 국민들의 권리가 무시되고, 생명권이 짓밟힌 모든 비리와 적폐는 청산되어야 할 과제로 남았다.  

  특히 이번 사태로 드러난 의료적폐는 ‘의료게이트’라 일컬어질 만큼 국민들의 분노를 불러일으켰다. 국회 국정조사와 특검 수사를 통해 빙산의 일각이 드러났지만, 아직 그 내용이 밝혀지지 않은 의료적폐들의 진상이 낱낱이 조사되고 드러나야 한다. 재벌들이 뇌물과 맞바꾼 의료민영화·영리화 정책들이 폐기되어야 하며 권력에 기생하여 부당하게 사익을 추구했던 의료계 인사들과 의료기관은 응분의 처벌을 받아 의료윤리가 회복되어야 한다.

  우리는 작년 말  11월 2일 보건의료인 2586인 시국선언을 통해 박근혜 퇴진과 더불어 진상규명, 박근혜정권이 추진했던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걸린 의료분야를 재벌들에게 넘기는 의료영리화 정책”의 폐기를 요구한 바 있다. 우리의 요구는 여전히 유효하다. 우리는 보다 나은 사회, 안전과 생명이 권력과 탐욕에 의해 좌우되지 않는 세상을 위해 또 다시 한 걸음 전진할 것이다.

  우리 보건의료인들은 박근혜 정권의 의료적폐가 청산을 위해, 민주주의 회복과 생명권과 사회적 권리의 보장을 위해 싸우는 모든 이들과 함께 투쟁할 것이다. (끝)


2017.3.11

건강권실현을위한 보건의료단체연합
(건강사회를위한약사회, 건강사회를위한치과의사회,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노동건강연대, 참의료실현청년한의사회)

조회 : 750
첨부파일 :

번호제목이름조회등록일
375[성명] 반민주적 반평화적 사드 배치는 철회되어야 한..홈지기4662017.04.26
374[성명] 치협 선관위는 즉각 재투표를 실시하고 명확한..홈지기6262017.03.30
373[성명] 헌법재판소의 박근헤 대통령 파면 선고를 환영..홈지기7512017.03.11
372[성명] 특검은 제대로 된 수사를 통해 '의료게이트' ..홈지기9792016.12.23
371[기자회견] 차움병원이 의료 민영화 시크릿 가든인가?홈지기1,0172016.11.18
370[시국선언] 내각 총사퇴와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홈지기1,4852016.11.07
369[성명] 서울대병원은 사망진단서를 수정해야 한다.홈지기8362016.10.04
368[성명] 국민 안전과 생명, 그리고 전체 노동자 권리를..홈지기8342016.09.28
367[성명] 불필요한 백남기 농민 강제부검 시도는 중단되..홈지기6582016.09.28
366[기자회견문] 의료 민영화와 병원 사유화의 도구가 될..홈지기1,2622016.05.03
365[성명]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은 의료민영화, 사회공공..홈지기1,2322016.02.22
364[성명] 건강관리서비스 활성화는 이름만 바꾼 의료민..홈지기1,2612016.02.19
363[성명] 치과계, 치과의사전문의제도 전면개방안에 대..홈지기1,6462016.02.18
362[공동 입장서] 보건복지부의 양대노총에 대한 건강보..홈지기1,3742016.02.04
361[성명] 보건의료산업노조는 정부의 노동자·서민 대표..홈지기1,1462016.01.28
360[성명] 치협은 다수개방안을 위한 여론몰이를 당장 중..홈지기7472016.01.22
359[기자회견문] 메르스 사태로 국민건강 망쳐놓고 국민 ..홈지기5042016.01.20
358[성명] 보건복지부가 아니라 의료산업부인가? 전면적 ..홈지기5322016.01.19
357[성명] 감사원 메르스 감사보고서는 청와대와 문형표 ..홈지기5482016.01.19
356[의견서] 의료법 제33조 제8항 위헌법률심판(사건번호..홈지기1,0782015.12.29
확대 축소 인쇄 이메일